‘제3회 미래와 소프트웨어재단 꿈 찾기 캠프’ 시상식 성황리에 개최 조회 18 2021-05-28
첨부파일 1.jpg





- 가상현실로 미래 이동수단 디자인 -


□ ()미래와소프트웨어(이사장 이주용, 이하 미소재단)()코드클럽한국위원회(이사장 조현정, 이하 코드클럽), ㈜이티에듀와 함께 청소년들에게 미래 기술을 체험하고 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3회 미소재단 꿈찾기 캠프를 개최했다.


  이번 캠프는 퓨처 모빌리티(Future Mobility)’를 주제로 전국 초등학교 3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 학생 180명을 선발하여 4일동안 8시간의 비대면 원격 수업을 진행하였다.
 

  교육이 종료되면 교육을 수료한 모든 학생은 VR을 활용한 디지털 기술로 변화될 미래의 이동수단을 구현해 공모전에 참여했다.

 

3회 꿈찾기 캠프 시상식은 <대한민국 교육박람회>의 부대행사로 지난 519일 코엑스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민지우·이도권·류지윤 학생을 비롯하여 수상 학생과 학부모들은 시상식에 참석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공모전은 교육을 수료한 학생 178명이 초등 3-4학년부, 초등 5-6학년부, 중등부 등 세 개 부분에 출품하여 디자인(25), 스토리텔링(25), 창의성과 독창성(20), 완성도(20), 수업 참여도(10)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하여 최종 33명의 학생을 선발, 시상하였다.


  영광의 대상은 초등 3-4학년부 민지우(송현초 4학년), 초등 5-6학년부 이도권(서림초 6학년), 중등부 류지윤(초월중 1학년)이 차지하였다.


  초등 3-4학년 부문에서는 민지우 학생이 미래의 유모차를 기획하여 대상을 차지하였다. 이외에도 나는 투명차와 딸기차를 기획한 신수빈(이문초 3학년), ‘천연 에너지를 만들어 연료로 사용하는 자동차를 기획한 김도현(홍대부초 4학년) 학생이 최우수상을 공동으로 수상하였다.


  초등 5-6학년 부문은 순간이동 모빌리티로 자유를 꿈꾸다라는 주제로 이동 수단을 기획한 이도권 학생이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함께, 또 같이라는 제목으로 1+1 자동차를 기획한 이정진(안녕초 6학년) 학생, ‘하늘을 나는 신발을 기획한 안수현(은평초 6학년) 학생이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중등부에서는 행성 모빌리티를 주제로 우주를 오가는 교통 수단을 고안한 류지윤 학생이 대상을 수상하였다. ‘친환경 하늘을 나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기획한 성지원(능동중 3학년) 학생, ‘친환경 에너지를 생각하는 모빌리티를 만든 서도형(옥정중 1학년) 학생이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이날 시상식에는 미래와소프트웨어재단을 후원하는 KCC정보통신의 권혁상 사장이 참석하여 축사를 진행하였다. 권혁상 사장은 모든 산업이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변화하는 가운데, 이번 캠프 공모전은 시의 적절하고 그 의미가 크다면서 “KCC정보통신은 앞으로도 소프트웨어교육 활성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축사 후에는 코드클럽한국위원회의 허연희 공동심사위원장의 심사 총평이 이어졌다. 허연희 위원장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서비스를 잘 표현한 창의적 작품뿐 아니라, 사회적 약자 배려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려는 작품들도 많이 출품되었다.”면서 독창성이 뛰어난 작품이 많아 심사가 쉽지 많았다고 전했다.


  시상식은 초등 3-4학년부, 초등 5-6학년부, 중등부 순으로 장려상·우수상·최우수상·대상 순서로 시상이 진행됐다. 수상 학생들은 모두 무대에서 상장과 상품을 전달받은 후 수상 소감을 전하고, 함께 참석한 가족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였다. 대상을 수상한 학생은 자신이 만든 작품을 행사에 참석한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소개하는 시간도 가졌다.


  초등 3-4학년부 대상을 받은 민지우 학생은 평소에 어머니가 동생의 유모차를 끌면서 짐도 들고 본인의 손을 잡고 걸어야 해서 많이 힘들어하시는 모습을 보고 미래의 유모차를 생각했다.”면서 미래의 유모차는 좀 더 편리하게 제작되어 어머니가 힘들어하시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본인의 작품을 소개하였다.


  중등부 대상을 받은 류지운 학생은 지구에서 소규모 드론을 타고 달에 갈 수 있다. 달에는 터미널이 있고, 호텔이 있으며, 각각의 행성으로 대규모 여객기를 운행한다.”면서 달은 지구 중력의 6분의 1이므로 지구보다 적은 에너지를 사용해 이동할 수 있다.”며 작품 소개를 마쳤다.